외출 허가제 폐지했지만 휴일 공공장소 방문 제한
"코로나19 경계 늦춰서는 안돼" vs "이주 근로자만 차별"
싱가포르, 외국인 근로자 휴일 이동 제한…'차별 논란' 지속
싱가포르가 외국인 근로자의 외출 허가제를 폐지했지만 휴일 공공 장소 방문을 제한하면서 내국인과 차별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않고 있다.

25일 AFP통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정부는 앞으로 당국의 허가 없이도 외국인 근로자들이 기숙 시설에서 외출할 수 있다고 전날 발표했다.

그러나 일요일이나 공휴일에 시민들이 몰리는 공공 장소를 방문하기 위해서는 당국에 허가를 요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루에 발급 가능한 허가증은 최대 8만개라고 부연했다.

현재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는 30만명으로 추산되며 이중 대다수는 동남아 지역 출신이다.

따라서 이번 조치는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방역 수칙을 완화하면서도 계속해서 이동을 통제하는 거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그동안 싱가포르 정부는 유독 이주 근로자들에 대해서만 출근할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주지인 기숙 시설에 머물도록 하기 위해 외출 허가제를 실시하면서 '외국인 차별'이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또 외국인 근로자들이 단체로 합숙하고 있는 기숙 시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바람에 열악한 주거 환경이 공개되면서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번 조치와 관련, 싱가포르 노동부 관계자는 "팬데믹이 끝난게 아니기 때문에 경계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반면 이주 노동자 지원단체인 HOME(Humanitarian Organisation for Migration Economics)의 데시리 레옹은 "외출 허가제 폐지는 환영하지만 다른 추가 조치는 여전히 차별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다수의 시민들은 이동이 제한되지 않는 반면 유독 외국인 근로자들에 대해서만 이같은 조치가 시행돼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 정부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할 우려가 있다면서 노인들을 상대로 3차 접종을 독려하고 나섰다.

지난 20일 옹예쿵 보건장관은 향후 1∼2개월 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다고 경고한 뒤 노령층은 추가 접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