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화 가치가 20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지만 대표적인 ‘엔저(低) 수혜주’인 일본 수출기업의 주가는 부진에 빠졌다. 일본 기업이 누리던 엔화 약세의 이점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日 수출기업, 엔저에도 '시무룩'…생산기지 해외 이전에 수혜 못봐
8일 도쿄증권거래소에 따르면 달러당 엔화 가치가 1.5% 급락한 전날 닛케이225지수는 27,943.95로 0.1% 오르는 데 그쳤다. 전날 달러당 엔화 가치는 2002년 이후 최저치인 133엔(약 1254원)까지 떨어졌다. 유로 대비 엔화 가치도 142엔대로 7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일본 증시에서 엔화 약세는 호재로 받아들여진다. 수출 기업의 가격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전 총리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초기였던 2012년 10월~2013년 5월 달러당 엔화 가치가 80엔에서 100엔으로 15% 급락했을 때 닛케이225지수는 55% 급등했다. 자동차주가 68% 뛰었고, 기계주와 소매판매주도 40%가량 올랐다.

엔저가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난 2월 말부터 전날까지 엔화 가치는 14% 떨어졌다. 그런데도 닛케이225지수 상승률은 5%에 그쳤다. 국제 유가 급등에 힘입어 정유주만 29% 올랐을 뿐 나머지 업종의 주가는 모두 부진했다. 수입 물가 급등으로 제조 비용이 불어난 식품주와 소매판매주가 각각 7%와 2% 떨어지는 등 엔저의 역효과가 더 두드러진다는 분석이다.

다이와증권에 따르면 2009년까지 엔화 가치가 1엔 떨어질 때 일본 200대 기업의 경상이익은 0.98% 늘었다. 하지만 엔저가 기업 이익을 끌어올리는 효과는 2012년 0.6~0.7%, 2021년 0.43%로 떨어졌다.

일본 기업의 수출 규모 자체가 줄어들면서 수출기업이 누리는 엔저 효과가 예전만 못하다는 분석이다. 지난 10년간 엔화 강세에 시달린 기업들이 생산 거점을 해외로 대거 이전한 영향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