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대외홍보용 월간 화보 '조선'이 2022년 별호를 통해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돌을 기념하는 열병식 사진을 특집 화보기사로 실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대외홍보용 월간 화보 '조선'이 2022년 별호를 통해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돌을 기념하는 열병식 사진을 특집 화보기사로 실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한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 및 북한과 거래한 외국기관에 대해 추가 제재를 가했다.

27일(현지시간)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 국적의 개인 1명과 북한 및 러시아 국적의 3개 기관을 북한의 대량 살상 무기(WMD) 및 탄도미사일 개발 지원을 이유로 제재 대상 목록에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제대 대상 포함 기관은 북한의 무역회사 1곳과 러시아 은행 2곳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한국시간) ICBM을 포함해 3발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올해 들어 여러 차례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25일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을 순방한 직후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전날 북한의 유류 수입 상한선을 줄이는 등의 내용을 담은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부결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