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프랑스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 /사진=EPA, 인스타그램

아이유, 프랑스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 /사진=EPA, 인스타그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아이유(이하 이지은)가 한 프랑스 인플루언서에게 이른바 '어깨빵'(어깨치기)을 당하는 모습이 공개돼 팬들이 분노했다. 결국 해당 인플루언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이유에게 사과를 표했다.

26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 앞에는 '브로커'의 월드 프리미어를 위한 인파가 몰렸다. 이 가운데 '브로커'로 처음 칸 레드카펫을 밟은 이지은, 이주영과 '브로커' 출연진 또한 자리하고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된 아이유와 프랑스 인플루언서가 부딪히는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된 아이유와 프랑스 인플루언서가 부딪히는 영상.

영상에는 담소 중인 이지은과 이주영의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두 사람 사이를 한 금발의 여성이 비집고 통과했다. 이때 이 여성은 아이유의 어깨를 강하게 밀치고 나갔고, 아이유는 여성의 힘에 밀려 머쓱하게 미소만 짓고 말았다.

해당 영상을 본 국내 네티즌들은 "인종차별 아닌가", "'실례합니다'가 일상인 곳에서 저런 애티튜드라니", "일부러 화제성 노리고 저런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아이유의 팬들은 해당 인플루언서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찾아 사과를 요구했다.

아이유를 치고 간 여성으로 지목된 마리아 트래블은 "레드카펫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정말 미안하다"며 "실수로 민 것이고 의도적으로 다치게 하고자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마리아 트래블은 "영화 '브로커'와 함께 하는 정말 멋진 순간"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고, 아이유의 히트곡 '마음'을 BGM으로 사용했다.
/사진=마리아 트래블 인스타그램

/사진=마리아 트래블 인스타그램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이날 영상 상영 후 관객들로부터 12분간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아이유의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고 캐스팅 제안했다며 "그의 매력은 목소리다. 한국어 뜻을 모르면서 연출을 했지만 목소리에서 나오는 느낌을 통해 충분히 감정이 전달된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아이유는 배우로서 감이 좋다"며 "뉘앙스도 잘 캐치하고 연출 디렉션을 준 다음에 연기를 하는 걸 보면 정답처럼 완벽하게 연기를 해내더라, 답을 찾아내는 속도도 굉장히 빨랐다"고 감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