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미국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 만나
" 반(反)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왼쪽)·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바이든 대통령(왼쪽)·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다.

미 백악관은 26일 “오는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방탄소년단을 만난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방탄소년단과 아시아인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이슈가 된 반(反)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이 개별적인 음악 그룹을 백악관에 초청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외신들은 BTS 초청에는 미국에서 인종 기반 범죄가 증가하는 현실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4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동부 흑인 주거 지역에서는 흑인을 겨냥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태로 약 10여명이 숨졌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전파할 것"이라면서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청소년 대사로서 방탄소년단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