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새로운 트위터 인수 자금 조달 계획을 공개했다. 외부 투자를 유치하는 대신 테슬라 주식을 담보로 한 대출은 없애기로 했다. 가계정 비율 문제와 높은 가격 등으로 안갯속이던 트위터 인수 협상에 물꼬가 트일 것이라는 기대로 트위터 주가도 모처럼 반등했다.
담보대출 없이 인수 자금 마련
머스크는 25일(현지시간)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금 조달 계획서를 통해 트위터 인수를 위한 개인 조달액 규모를 기존 272억5000만달러(약 34조5700억원)에서 335억달러(약 42조5000억원)로 62억5000만달러 늘렸다고 밝혔다.

대신 대출은 쓰지 않기로 했다. 머스크가 지난달 트위터를 인수하겠다고 밝히며 공개한 465억달러 자금 조달 방안은 △트위터를 담보로 한 은행 대출 130억달러 △테슬라 주식담보대출 125억달러 △자기자본 210억달러였다.
머스크 "테슬라株 담보대출 안받고 트위터 품겠다"
SEC 공시에 따르면 머스크는 자기자본을 늘리면서 주식담보대출을 줄여나갔다. 이달 초 래리 엘리슨 오라클 창업자, 알왈리드 빈 탈랄 사우디아라비아 왕자 등 투자자 19명에게 약 71억달러의 투자 지원을 약정받아 주식담보대출 규모를 62억5000만달러로 감소시켰다.

여기에 투자 유치 등을 통해 62억5000만달러를 추가로 마련하면서 주식담보대출은 ‘제로(0)’가 됐다. 블룸버그는 “최근 테슬라 주가가 많이 하락한 상황이어서 테슬라 주식담보대출이 사라지면 머스크와 대출기관 둘 다 부담을 덜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시장은 머스크가 440억달러에 트위터를 인수한다는 기존 협상 내용을 재확인한 것으로 받아들였다. 머스크는 최근 트위터의 가계정 비율을 문제 삼고 인수를 보류한다고 선언했다. 일각에서는 인수를 포기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새로운 자금 조달 계획을 제출하면서 인수 의지가 여전하다는 해석에 무게가 실렸다. 트위터 주가는 이날 3.91% 오르며 장을 마쳤다. 시간 외 거래에서는 5.62% 뛰었다.
트위터 주총도 통과해야
다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직 모든 자금 조달 계획이 명확해진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자기자본을 어떻게 마련할지가 공개되지 않았다. 머스크가 테슬라 주식을 매도해 마련한 85억달러와 기존에 보유한 트위터 지분 40억달러어치 외 더 많은 자기자본 조달이 필요하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잭 도시 트위터 창업자를 포함한 투자자들에게서 추가로 자금을 조달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자금 마련에 성공한 뒤에도 넘어야 할 산이 있다. 트위터 주주들의 동의다. 외신을 종합하면 이날 열린 트위터 정기주주총회에서 머스크에게 트위터를 매각하는 안건에 대한 투표는 진행되지 않았다. 워싱턴포스트는 “트위터 임원들은 협상이 완료될 때까지 주주들의 질문에 답할 수 없다고 했고 머스크와의 협상 안건은 추후 주총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파라그 아그라왈 트위터 CEO는 “(머스크와) 협상 절차를 밟고 있다”며 “회사는 평소처럼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머스크에게 우호적인 인사들은 트위터 이사회를 속속 떠나고 있다. 트위터 주주들은 이날 이사회 구성원인 사모펀드 실버레이크의 에곤 더반 공동 CEO 재선임 안건을 부결시켰다. 더반 CEO는 머스크의 회사들과 오랜 기간 일해왔다. 머스크의 태양광 사업 솔라시티에 1억달러를 투자하기도 했다. 트위터 이사회는 26일 더반 CEO의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다. 머스크를 지지하는 잭 도시도 이사회를 떠나기로 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