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가 북한을 비롯한 45개 빈곤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등을 '원가' 수준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25일(현지시간) AP·로이터·AFP통신 등은 화이자가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자사 제품 23종을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 방식으로 빈곤국에 공급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일단 르완다, 가나, 말라위, 세네갈, 우간다 등 5개 아프리카 국가에 먼저 저가로 제품을 공급한 뒤 대상국을 점차 늘려갈 예정이다.

45개 대상국 대다수는 아프리카 국가이고, 북한과 시리아, 아이티, 캄보디아 등 의약품 접근성이 제한된 국가도 포함됐다.

공급 대상 제품은 총 23종으로, 암 치료제, 희소병 치료제, 염증성 질환 치료제와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각종 백신 등이 포함됐다.

화이자는 이미 일부 빈곤국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원가 수준에 공급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백신을 구매한 뒤 대상국에 무료로 배포하는 방식이다.

화이자는 빈곤국에 백신을 공급할 때 1회 접종분 당 7달러(약 8800원)를 적용하고 있으며, 이는 미국 정부 공급 가격 19.5달러(약 2만5000원)의 절반 이하다.

화이자는 장기적으로는 모든 자가 제품을 빈곤 국가에 이 같은 방식을 적용해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앨절라 황 화이자 바이오제약그룹 사장은 "미국·유럽에서 사용되는 화이자의 특허 의약품을 이제 12억명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면서 "일부 국가는 우리 제품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넘어야 할 장애물이 적지 않다. 5개국에서 먼저 시행해 본 뒤 나머지 국가에 노하우를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