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폭락사태 꼬집어 비판
라가르드 "코인 아무가치 없어"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계기로 글로벌 금융업계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과 유럽중앙은행(ECB)을 비롯해 각국 중앙은행 총재들은 “암호화폐는 믿을 수 없는 자산”이라며 투자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CNBC 등에 따르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사진)는 23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 포럼)에서 테라·루나 폭락 사태에 대해 “다단계 피라미드 사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스테이블코인은 자산이 뒷받침되면 (달러 대비 가치가) 1 대 1로 안정적”이라면서도 “자산이 뒷받침되지도 않으면서 20%의 수익률을 제공한다고 약속한다면 피라미드 사기”라고 말했다. 테라USD(UST)를 발행한 테라폼랩스가 달러가 아니라 자체 코인 루나를 담보로 테라의 가치를 유지하고, 투자자들이 UST를 구매해 맡기면 연 20% 수익을 보장한다고 선전한 부분을 비판한 것이다.

다보스 포럼에서는 각국 중앙은행 총재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프랑수아 빌루아 드갈로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는 “암호화폐는 신뢰할 수 있는 결제 수단이 아니다”고 했다. 세타푸트 수티와르나루에푸트 태국 중앙은행 총재는 “암호화폐는 결제 수단이라기보다 투자 대상”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지난 21일 네덜란드 텔레비전 인터뷰에 출연해 “암호화폐는 아무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