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적 모호성 폐기' 질문에 "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만 정책은 기존과 같다며 전날 '군사개입' 발언 진화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24일 미국이 대만 정책으로 유지한 '전략적 모호성'을 폐기하느냐는 질문에 "노(No)"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정책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 어제 발언할 때도 그렇게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유사시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개입을 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예스(Yes). 그것이 우리의 약속"이라고 답하며 중국과의 전쟁 가능성을 제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백악관은 "대통령은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과 대만의 평화와 안정성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