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생산중인 회사 아닌 제약사도 덩달아 올라
광범위한 발병 가능성 낮아 수익성도 제한적
미국 증시에서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 관련 일부 주식들이 거품 성격으로 오르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23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에 대해 언급한 지 하루만에 원숭이 두창 백신은 물론, 항바이러스제를 제조하는 제약 회사의 주식이 덩달아 급등하고 있다.

EU(유럽연합)에서 원숭이 두창 치료제도 승인된 TPOXX라는 항바이러스제를 생산하는 시가테크놀로지(티커:SIGA)는 이 날 23%나 급등했다가 개장 직후 급락했다. TPOX는 미국에서는 천연두 치료용으로만 승인되었지만 미국은 이 약을 비축했다고 알려졌다.

[시가테크놀로지 주가 추이]
원숭이 두창백신 관련 없는 제약 주식 주의

미국에서 유일하게 승인된 원숭이 두창 백신을 생산하는 제약회사는 덴마크의 바이에른 노르딕(티커:BAVA,덴마크)으로 덴마크 증시에서 1.71% 상승했다.

원숭이두창백신이 아닌 천연두 백신을 만드는 이머전트바이오솔루션(티커:EBS) 주가는 개장후 7% 이상 오른 채 거래중이다.

코웬의 분석가 보리스 피커는 이머전트의 천연두 백신은 차후 원숭이두창백신으로 이용될 수도 있지만 FDA가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고 면역체계가 약해진 사람들에겐 제공할 수 없다고 경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회사보다도 더 설명하기 어려운 것은 이노비오제약(티커:INO) 의 주가 급등이다. 이 회사는 개장전에만 12.2% 상승했다가 개장후 2.5% 정도 상승한 선에서 거래중이다.

이노비오는 관련 제품을 생산한 적도 없고, 현재 개발중인 제품에도 없다. 이 회사가 2010년에 발표한 보도자료에 천연두 백신 실험자료에 언급된 원숭이두창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으나 이 실험은 인간 대상 실험에서는 성공해본 적이 없다고 알려졌다. 이노비오는 코비드 19 초기에도 급격한 주가 상승을 보인 백신 주식중 하나였다.

세계보건기구 (WHO )에 따르면 1970년 인간에게서 처음 발견된 이 질병은 현재 콩고 민주 공화국을 포함한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발병하고 있으며 올해 지금까지 1,238명의 환자와 5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아프리카 이외 지역의 사례는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