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中, 대만 침공때 군사개입"
日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지지
미국과 일본은 공동으로 중국의 팽창을 막는 데 뜻을 같이하고 경제안보 분야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3일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오는 7월 양국 외무·경제 장관이 참여하는 ‘경제판 2+2’ 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양국은 안보 분야에서 이미 ‘2+2’ 회의를 운영해오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양국의 경제 협력을 한층 확대·심화하기 위해 7월에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주요 분야에서 중국의 팽창주의를 견제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미국이 군사적으로 관여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군사적 개입은) 약속이다”고 답했다. 이어 “미국의 대만 정책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며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지지하고 일방적인 현상 변경이 일어나지 않도록 계속해서 관여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외교와 국방 분야에서 보조를 맞추기로 했다. 기시다 총리는 “일본이 개혁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에 진출하는 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를 얻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도 한·미·일이 한층 긴밀히 협력할 것임을 확인했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주창하는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에 참여했다. 일본 언론들은 “미국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5년 만에 경제 분야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에 복귀할 것임을 선언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미국이 2017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이탈한 이후 공백 상태가 지속되는 동안 중국이 존재감을 높여왔다”고 분석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