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고 질투 난다"…손흥민 '득점왕' 중국서도 화제

손흥민(토트넘)의 잉글랜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에서도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23일 오전 중국 웨이보의 인기 검색어 순위에는 손흥민의 득점왕 소식이 한때 20위 안에 자리했고, 윤석열 대통령이 손흥민에게 축전을 보냈다는 소식은 10위 안에 들기도 했다.

중국에서 축구는 가장 인기 있는 단체 스포츠로, EPL에 대한 중국 축구팬들의 관심도 뜨겁다.

엄청난 국민적 관심과 지원이 무색하게도 남자 국가대표팀과 국내 프로팀들이 국제무대에서 힘을 못 쓰는 상황에서 같은 동양인이자 이웃국 선수인 손흥민이 세계 최고 무대의 득점왕에 오르자 중국인들의 감정은 복잡한 것으로 보인다.

웨이보에는 "질투 난다"라거나 "중국은 언제 저런 거성을 배출할 수 있을까" 등의 글이 있는가 하면 "멋지다. 이런게 바로 나라의 명함이다. 욕할 것 없다", "실력이 확실히 강하다. 부럽고 질투 나지만 밉지 않다" 등의 호평도 많았다.

중국신문망은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중 최초의 EPL 득점왕에 오르며 역사를 만들었다"고 썼고, 펑파이는 공동 득점왕에 오른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의 23골 중 5골이 페널티킥 득점인 반면 손흥민은 23골 모두 필드골이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고 보도했다.

샤오샹천바오는 "손흥민이 왼발로 12골, 오른발 11골을 기록했고, EPL 역사상 한 시즌에 페널티킥 득점 없이 득점왕에 오른 10번째 선수가 됐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웨이보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