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시다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서 밝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미국이 군사적으로 대만을 방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도쿄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이 끝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만이 중국으로부터 공격을 받으면 미국이 군사적으로 개입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Yes)"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것이(필요한 경우 군사적 개입) 우리가 한 약속"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하나의 중국' 정책에 동의했고, 이에 서명했다"면서도 "다만 그것이 무력에 의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 이는 전 지역을 혼란에 빠트리고 우크라이나에서 발생한 것과 비슷한 또 다른 행동이 될 것"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