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日 기사다 총리와 정상회담 직후 발표
미 정치전문매체 "창설 멤버서 대만은 빠진다" 보도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주도하는 새 경제 구상인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13개국이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일본 도쿄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IPEF에 13개 국가가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IPEF는 미국의 새로운 아시아 경제 통상 전략이다. 궁극적으로 공정 무역 및 공급망 복원 등을 통해 중국의 영향력을 실질적으로 제한해 나간다는 개념을 가지고 있다.

앞서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IPEF 창설 멤버에서 대만이 빠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인용, IPEF 출범을 위해 서명한 나라 가운데 대만은 들어 있지 않다고 전했다.

대만은 중국이 자국의 일부라고 주장하는 만큼 IPEF에 포함될 경우 중국을 자극할 소지가 있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개방성·투명성·포용성에 기초해 IPEF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