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기술, 공급망 등에서도 협력하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백악관은 23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공조 방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도쿄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이나 국제법을 거스르는 중국의 강압적인 행동 증가 등 안보상의 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들은 첨단 기술, 공급망, 청정에너지 등의 새로운 과제에서도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의 방위력을 증강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결심과 일본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대응해 보여준 지도력을 평가했다고 백악관은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는 집권 자민당이 사실상의 적 기지 공격 능력인 이른바 '반격 능력' 보유를 제안한 가운데 방위력을 대폭 증강한다는 계획을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