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미사일부대 사령관 밝혀…"북극뿐만 아니라 발사궤도 다양"
러 "차세대 ICBM 사르마트 남극·우주 궤도 가능…요격 안돼"

러시아가 올해 실전 배치 예정인 차세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르마트'가 북극뿐 아니라 남극, 우주까지 발사궤도를 다양하게 함으로써 요격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22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카라카예프 러시아 전략미사일군 사령관은 현지 즈베즈다 TV에서 "새로운 미사일 시스템의 무게 대 추력 비율 덕분에 궤도를 변경할 수 있게 됐다"며 "필요하면 우리의 악명 높은 북극 궤도로부터 현재는 원칙적으로 방어가 불가능한 남극으로 궤도를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주로 발사하는 등 다른 궤도의 가능성도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현재 사르마트 미사일 시스템을 요격할 방공 체계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앞으로 수십 년 동안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르마트는 러시아가 옛 소련 시절 생산된 ICBM R-36M '보예보다'(나토명 SS-18 '사탄') 대체용으로 2009년부터 개발해왔다.

최대 사거리 1만8천㎞에 메가톤(TNT 폭발력 100만t)급 다탄두(MIRV)를 15개까지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드미트리 로고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사장은 사르마트의 시험발사가 올해 내내 진행되며, 올해 가을부터는 러시아 전략미사일군에 사르마트가 실전 배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로스코스모스는 46기의 사르마트를 생산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