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수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가 싱가포르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TSMC가 세계 공급망 교란에 대처하려는 목적으로 싱가포르에 수십억달러를 투자해 생산기지를 두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TSMC가 싱가포르 정부와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아낼 가능성도 높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 정부는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해 일본, 미국 정부처럼 반도체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TSMC가 싱가포르에 세울 공장에서는 7~28나노미터 공정의 반도체 칩을 생산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 보도에 대해 TSMC는 “아직 확정된 사안은 없다”고 했다.

TSMC는 세계 공급망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생산기지를 다변화하고 있다. 미국 애리조나주에 반도체 공장을 짓고 있으며 미국 정부의 보조금 지원도 기대 중이다. TSMC는 또 일본 정부 및 소니의 지원을 받아 일본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