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타겟에 이어 또 다른 소매체인 로스스토어가 ‘실적 충격’ 수준의 1분기 성적표를 내놨다. 이 회사 주가는 19일(현지시간) 장 마감 후 시간외 거래에서 20% 넘게 급락하고 있다.

로스스토어의 1분기 주당순이익(EPS)은 97센트로, 시장 예상(1.02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이익률은 1년 전 14.2%에서 올 1분기 10.8%로 뚝 떨어졌다.

매출도 부진했다. 43억3000만달러로, 예상치(45억3000만달러)를 하회했다. 로스스토어는 미 전역에 1500여 곳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의류 판매 체인이다.

로스스토어는 “운송비와 인건비가 급등하면서 동일 점포 매출이 1년 전보다 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대형 의류 소매 체인인 로스스토어는 19일(현지시간) 시장 기대를 크게 밑돈 1분기 실적 보고서를 발표했다. 주가가 시간외 거래에서 급락하고 있다.

미국의 대형 의류 소매 체인인 로스스토어는 19일(현지시간) 시장 기대를 크게 밑돈 1분기 실적 보고서를 발표했다. 주가가 시간외 거래에서 급락하고 있다.

실적 가이던스도 좋지 않았다. 2분기 EPS를 0.99~1.07달러로 예상했다. 시장 전망(1.32달러)보다 낮았다.

로스스토어는 “올해 매출이 2~4% 감소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올해 전체 EPS는 4.34~4.58달러가 될 것이라고 봤다. 종전의 자체 전망치(4.71~5.12달러)를 하향 조정했다.

바버라 렌틀러 최고경영자(CEO)는 “연초만 해도 판매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반전됐다”며 “거시 경제 전망도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