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22일 방한 기간 중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면담할 계획도 없다고 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현재로선 문 전 대통령과 만날 계획이 없으며 문 전 대통령을 대북특사로 보낸다는 얘기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방한 기간 중에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포함해 추가적인 미사일이나 핵 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분명한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 같은 도발이 발생할 가능성을 포함해 모든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한국과 일본 두 동맹과 모두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며 "중국과도 대화하고 있으며, 오늘 내 중국 파트너(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와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동맹에게 충분한 방위와 억지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을 확신시키는 데 필요한 군사적 대비태세를 조정할 준비가 돼있다"며 "우리는 어떤 북한의 도발에도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을 방문하지만 DMZ에는 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을 포함해 많은 것들에 대해 얘기를 나누겠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DMZ를 방문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정인설 특파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