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세타가야구에 사는 나가마치 도시아키 씨는 올 들어 도쿄 3대 민영 전철 가운데 하나인 오다큐선을 타는 횟수가 부쩍 늘었다. 오다큐그룹이 성인 요금의 반값이던 초등학생 요금을 지난 3월 12일부터 전 구간 50엔(교통카드 이용 시)으로 인하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나가마치 씨가 초등학교 2학년인 딸 아야나 양과 오다큐선 지토세후나바시역에서 신주쿠역까지 가려면 성인 220엔, 어린이 110엔을 합쳐 330엔이 들었다. 올 3월부터는 부녀의 요금 부담이 270엔으로 60엔 줄었다.
5년 내 인구 감소
인구감소 쇼크 온다…日전철 '눈물의 할인'
오다큐선 시점과 종점인 신주쿠에서 오다와라(82.5㎞) 구간의 어린이 요금은 445엔에서 50엔으로 90% 인하됐다. 서울 지하철의 초등학생 기본요금은 450원이다. 거리비례 요금제에 따른 82㎞ 구간은 1050원으로 오다큐가 서울의 반값이다.

오다큐는 어린이 요금 인하로 연간 2억5000만엔의 수입이 줄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일본 철도회사들은 대규모 적자에 허덕였다. 민간 철도 회사들은 역 주변 쇼핑몰과 호텔 자산을 팔아서 근근이 버티고 있다.

한 푼이 아쉬운 때 오다큐가 연간 25억원의 손실 감수를 결정한 것은 인구 감소가 코로나19보다 더 무섭기 때문이다. 하루 유동인구가 일본 1위인 신주쿠와 도쿄에 이어 인구가 두 번째로 많은 광역 지방자치단체인 가나가와현을 연결하는 오다큐선은 수도권 알짜 노선이다.

노선 주변의 인구는 매년 증가했다. 하지만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와 공동 연구 결과 2020년 518만 명까지 늘었던 노선 주변 인구가 5년 내에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35년이면 주변 인구가 502만 명까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오다큐는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이용자 감소보다 노선 주변 인구의 감소를 더 심각한 문제로 봤다. 3년 전부터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대책을 마련한 결과물이 ‘초등학생 요금 일률 50엔’이다. 핵심은 눈앞의 이익을 포기하는 대신 미래의 수요를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인구가 감소하기 전에 어린이 고객을 선점해 성인이 됐을 때도 오다큐 노선 주변에 계속 거주하거나 다른 지역에서 이주해 오도록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오다큐 관계자는 산케이신문에 “어릴 때부터 노선 주변에 살았던 어린이들은 오다큐선에 대한 애착이 크다”며 “성장해서 가정을 이룰 때 다시 이 지역으로 돌아와 정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日정부 ‘인구 1억 명 사수’ 총력
일본 정부는 ‘인구 1억 명 사수’를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인구구조와 소비 패턴의 변화를 매일 체감하는 일본 기업들이 ‘인구 절벽’에 대응하기 시작한 것과 대조적이다.

일본 인구를 1억 명 이상으로 유지하겠다는 목표는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분석이 많다. 2021년 10월 1일 일본의 인구는 1억2550만 명으로 1년 만에 사상 최대인 64만 명 줄었다. 신생아 수도 84만232명으로 5년 연속 사상 최저였다. 그런데도 많은 일본인은 2500만 명 여유가 있으니 저출산 대책을 충실히 하면 1억 명 선을 방어할 수 있다고 믿는다. 반면 전문가들은 인구 감소를 멈추려면 2030~2040년 출생률을 2.07명까지 늘려야 한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의 계획은 출생률을 2020년 1.6명, 2030년 1.8명, 2040년 2.07명으로 늘려나가는 것이다. 2020년 일본의 실제 출생률은 1.34명으로 5년 연속 하락했다.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결혼 건수가 12.3% 급감해 출생률은 더 떨어질 전망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근거 없는 낙관론이 인구와 재정건전성에 대한 위기감을 잃어버리게 하는 요인”이라며 “정부가 비현실적인 인구 1억 명 목표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