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전 대위, 특수정찰 중 부상…두 번째 이송
"투옥 위험 무릅쓰고도 내 결정 옳다고 믿어"
국제특수전전단(UUDT/SEAL) 출신 유튜버 이근(38)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군으로 참전한 전투에서 다쳤다는 사실이 현지 매체를 통해 보도됐다. 그는 이 인터뷰에서 의용군으로 참전한 계기부터, 현지 상황, 국내로 입국했을 경우 자신의 입지 등에 대해 언급했다 .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주간지 노보예브레먀(NV)에 따르면 이 전 대위는 최근 임무 수행 중 부상을 당해 군 병원에 입원 중이며 앞서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었다. 그는 최근 이르펜 중앙 공원에서 러시아 탱크, 장갑차, 군인과 싸우다 상처를 입었고 군 병원에 오게 됐다고 밝혔다.

인터뷰에서 이 전 대위는 의용군으로 참전한 동기에 대해 "도덕적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TV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보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보고 믿을 수 없었다"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전 세계가 자원봉사자들이 될 수 있다'고 말했을 때 나는 여행가방을 쌌다"고 밝혔다.

그의 결정에 대해 가족들의 우려도 크다고 했다. 그는 "어머니는 내가 여기 있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어머니를 진정시키려고 노력하고, '다른 사람이 할 수 있다'는 친척들의 말에도 누군가 가서 도와야 한다고 설득한다"고 털어놨다.

이 전 대위는 해당 매체에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소말리아에서 인질을 구출하는 등 대테러 작전에 참여했다고 밝히면서 "그곳에서 전투 경험을 쌓았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위는 우크라이나 특수부대와 협력하며 겪었던 문화 차이도 언급했다. 그는 "나는 한국과 미국에서 훈련받았고 그곳에서 우리는 항상 계획에 많은 에너지를 쏟았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자들은 조금 다르다. 플래시와 같이 즉흥적으로 가서 싸운다. 전투에 대한 접근 방식이 달라 문화적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이 전 대위는 전장에 한국인은 거의 없다고 밝히며 "전쟁이 시작된 이후 약 10명의 (한국)사람들이 있었다. 많은 우크라이나인들은 여전히 아시아인을 보고 놀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푸틴이 병이나 암으로 죽지 않는 한 전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크라이나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전쟁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다"고 했다. 그는 "언젠가는 집에 돌아가 더 나의 장비를 구입하고 재정비해서 다시 우크라이나에 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내가 우크라이나에 있는 것이 불법이라는 것"이라며 "나라마다 법이 다른데 한국의 법은 매우 이상하다. 내가 한국으로 돌아가면 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공항에서 체포될 것"이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 전 대위는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몇 통의 서신을 받을 계획이며 그들이 법정에서 저를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 이미 변호사가 있다"며 "투옥의 위험을 무릅쓰고도 내 결정이 옳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위는 지난 3월 초 의용군으로 참전하기 위해 우크라이나로 출국했고 외교부로부터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된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한 혐의(여권법 위반)를 받고 검찰에 송치됐다.

이근 측은 15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이근 전 대위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입었다. 현재 군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