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리튬값 1년새 9배 치솟아
제조원가 부담에 이익률 급감

1등 CATL, 비용 늘어 실적 추락
2등 BYD는 완성차로 충격 상쇄
원재료 가격 폭등에 중국 전기자동차 배터리 1위인 CATL(닝더스다이)과 2위 BYD(비야디)의 상황이 역전되고 있다고 경제매체 차이신이 13일 보도했다. 원재료값을 차 가격에 전가할 수 있느냐가 핵심 요인으로 꼽힌다. 위안화 약세가 지속되면서 배터리 업체들의 원재료 구입 비용 부담이 더 커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원재자값 폭등에…中 '배터리 빅2' 희비 교차

이날 중국전기차산업기술혁신전략연맹에 따르면 중국 신에너지차(전기차, 충전식 하이브리드, 수소차 등) 배터리 시장에서 CATL은 지난해 점유율 52.1%를 달성했으나 올 들어 50%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 4월 점유율은 38%로 하락했다.

반면 2위인 BYD의 점유율은 작년 16.2%에서 올 4월 33%로 상승했다. 작년에는 CATL의 점유율이 BYD의 세 배에 달했으나, 지난달에는 격차가 불과 5%포인트 차이로 줄어든 것이다.

전기차용 리튬이온배터리는 리튬이 양극재와 음극재 사이를 이동하면서 전기를 발생시킨다. 핵심 원재료인 전기차용 탄산리튬 가격은 지난해 초 t당 6만위안(1위안은 약 189원)이었으나 올초 t당 30만위안, 3월에는 50만위안까지 뛰었다.

CATL은 대량의 리튬 재고를 쌓아놓은 덕에 지난해 높은 수익률을 유지했다. 작년 매출 1304억위안에 순이익 178억위안으로 이익률 13.7%를 기록했다. 올 들어선 비싸진 원재료를 소비하면서 1분기 이익률이 3.9%로 떨어졌다.

CATL은 지난달 배터리 가격을 인상하면서 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전기차 기업들이 CATL 대신 다른 업체 배터리를 더 많이 쓰면서 점유율이 떨어지고 있다. 중국 주요 전기차 업체 중 하나인 샤오펑은 올 들어 CATL 대신 신생 업체인 CALB로 거래처를 옮겼다. CATL의 주요 고객사 중 하나인 테슬라가 지난달 상하이공장 가동을 중단하다시피 한 것도 CATL의 점유율 하락으로 이어졌다.

BYD도 리튬 가격 상승에 따른 압박을 받고 있다. 하지만 BYD는 전기차 등 완성차 제조도 겸하고 있어 충격을 완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BYD는 전기차 사업을 직접 하기 때문에 고객사를 다양화하기 어렵다는 게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돼왔다. 하지만 원재료 가격이 오르자 약점이 오히려 강점으로 바뀌었다. BYD는 올해 들어서만 두 차례 전기차 가격을 인상해 원재료값 상승 부담을 줄였다.

지난달부터 위안화 가치가 가파르게 하락하면서 배터리 업체들의 원재료 조달 비용이 더 커질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리튬과 코발트, 니켈 등 주요 광석은 남미와 아프리카에서 주로 생산한다.

중국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이날 장중 2020년 9월 이후 처음으로 달러당 6.8위안을 돌파했다. 위안화 환율은 4월 월간 기준 역대 최대인 4.24% 오른 데 이어 이달 들어서도 2.8%가량 뛰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