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대신 명품 산다" 작년 실적 잔치한 명품업계…올해는?

글로벌 명품 기업들은 지난해 실적 잔치를 벌였다. 코로나19로 여행 등을 못 하는 대신 명품 소비를 늘리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중국 등에서 럭셔리 수요가 급격히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도 좋은 실적을 이어갈지에 대한 전망은 엇갈린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인플레이션 등 외부 변수들이 많아서다.

프랑스 파리 증시 상장사인 에르메스의 지난해 매출은 90억 유로로 전년보다 41%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33% 늘었다. 미국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 매출이 각각 52%, 39% 증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유럽 매출도 26% 늘어나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다른 명품 기업들도 비슷하다. 세계 명품 1위 그룹 루이비통 모에헤네시(LVMH)의 지난해 매출은 642억유로(약 86조원)로 전년(445억유로) 대비 44% 증가했다. 가죽 부문 매출이 47% 늘어났으며 주얼리 및 시계(40%), 화장품 및 향수(27%) 등 모든 사업 부문이 성장했다. 핵심 브랜드인 루이비통과 크리스찬 디올, 티파니앤코, 불가리 등이 성장을 주도했다. 케어링 그룹도 주요 브랜드인 구찌와 입생로랑이 인기를 끌면서 지난해 매출이 176억 유로로 전년 대비 35% 뛰었다.

LVMH는 지난해 실적을 발표하며 “올해도 성장세를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나 시장의 전망은 엇갈린다.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원자재와 필수 소비재 가격이 오르고 있어서다. 원자재값이 오르면 기업은 제품 가격을 올려야 한다. 또 생필품이 비싸지면 소비자들은 사치재 소비를 줄일 수 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의 봉쇄 정책은 명품 소비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에르메스와 루이비통, 구찌 등 톱 명품 브랜드들은 영향을 덜 받을 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투자리서치 CFRA의 자카리 워링 애널리스트는 “명품 브랜드들은 가격 결정력이 있는 만큼 수익성을 유지할 수 있다“며 ”해외여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늘어나면서 호실적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