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켓 가격 상승으로 여행 수요 냉각 징후
4월 미국의 항공 예약이 전달보다 17% 감소했다고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월 미 항공 예약, 전달보다 17% 감소

어도브 디지털 인사이트(Adobe Digital Insights)에 따르면 4월 미국의 국내 티켓 지출액은 78억 달러로 전월보다 13% 줄었다. 어도브는 비행 티켓 가격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섬에 따라 항공 여행 수요가 냉각되는 징후 중 하나라고 전했다.

항공 예약 둔화에도 불구하고 미국 국내선 항공권 수요는 2019년 수준을 상회하고 있다. 4월 온라인 티케팅 지출은 2019년 같은 달에 비해 23% 늘어났으며, 예약도 5% 증가했다. 어도비는 4월 티켓 가격이 2019년 대비 27% 상승했으며, 3월보다도 8% 올랐다고 밝혔다.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주가 추이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주가 추이

강현철 객원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