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113명·승무원 9명 등 총 122명 무사 대피
올해 중국서 발생한 여객기 중대 사고로는 두 번째
12일 중국 서부 중심 도시 충칭의 장베이 국제공항에서 이륙 도중 활주로를 이탈해 화재를 일으킨 시짱(티베트)항공 TV9833편 여객기. /사진=XINHUA

12일 중국 서부 중심 도시 충칭의 장베이 국제공항에서 이륙 도중 활주로를 이탈해 화재를 일으킨 시짱(티베트)항공 TV9833편 여객기. /사진=XINHUA

중국 서부 중심 도시 충칭의 공항에서 여객기가 활주로를 이탈해 화재가 발생했다.

12일 관영 중앙TV(CCTV) 등 중국 매체들은 이날 오전 8시9분 충칭 장베이국제공항에서 충칭발 린즈행 시짱(티베트)항공 TV9833편 여객기가 이륙 과정에서 이상이 생겨 활주로를 이탈해 기수(機首) 왼쪽에 불이 붙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여객기에는 승객 113명과 승무원 9명 등 총 122명이 탑승 중이었고, 탑승자는 모두 안전하게 대피했다.

이 중 경상을 입은 40여명의 승객은 시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 측은 현재 이·착륙을 정상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고 원인을 규명 중이다.

한편, 이번 사고는 올해 들어 중국에서 발생한 여객기 관련 중대 사고로는 두 번째다. 앞서 지난 3월21일에는 동방항공 국내선 여객기가 광시좡족자치구 우저우 텅현 인근 산악 지역에 추락해 탑승자 132명 모두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중국 충칭의 장베이 국제공항에서 소방대원들이 이륙 도중 이상이 발생해 활주로를 이탈한 뒤 화재가 발생한 항공기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AFP

12일 중국 충칭의 장베이 국제공항에서 소방대원들이 이륙 도중 이상이 발생해 활주로를 이탈한 뒤 화재가 발생한 항공기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AFP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