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은행 해외 자산 382조원 동결 중…"전쟁 배상금 끌어낼 방안 논의해야"
EU 외교수장 "러 외환 압류해 우크라 재건에 써야"

유럽연합(EU) 외교 수장이 해외에서 동결된 러시아 외환 자산을 압류해 우크라이나 재건에 쓸 것을 제안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EU 외교 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 대표는 이날 보도된 FT 인터뷰에서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중앙은행의 자산 수십억 달러를 통제했던 전례를 들면서 러시아를 상대로도 동일한 조치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방안이 전적으로 타당하다는 점에서 이를 지지하고자 한다"면서 "우리 호주머니에 자금이 들어와 있는 상황에서 왜 아프간 자금은 되고 러시아 자금은 안되는지 누군가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언급은 앞서 서방이 동결해둔 러시아 외환 자산을 놓고 앞으로 이를 어떻게 할지 미국과 EU 사이에 온도차가 감지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서방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제재하려 러시아 중앙은행의 해외 보유 외환 자산 중 수천억 달러 상당을 동결해뒀다.

지난 3월 기준으로 러시아 중앙은행이 보유한 외환과 금 등은 모두 6천억 달러(약 764조원) 상당이며, 이중 3천억 달러(약 382조원)가량이 서방 제재 때문에 동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동결 자산을 압류해 우크라이나 재건에 쓸지 여부를 놓고 미국에서는 신중론이 제기된 상태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지난달 이런 방안은 가볍게 다룰 일이 아니며, 동맹 간 협의와 미국 내 법제화를 거쳐야만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렐 고위대표의 이날 언급은 미국 입장과는 기류가 달라진 것이다.

그는 우크라이나 재건에는 어마어마한 자금이 들어가는 만큼 이 비용을 어떻게 댈지는 주요한 정치적 과제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에서 이른바 '전쟁 배상금'이 나오게 하는 방법을 놓고 논의를 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전후 복구를 위해 6천억 달러(764조원)가 들어갈 것으로 추산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