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랴오닝함 전단 필리핀해 훈련 함의 주목
中항모전단, 대만 유사시 미일지원 차단 훈련했나

항모 전단을 동원한 중국군의 최근 대만 주변 무력시위가 대만 유사시 미국, 일본 증원 병력을 차단하는 훈련의 성격을 띠었다는 분석이 중국발로 제기됐다.

대만을 담당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지난 6~8일 해군과 공군, 미사일 부대 등 병력을 조직해 대만 동부와 서·남부 해역 및 공역에서 실전 훈련을 실시함으로써 복수 군종(軍種)의 연합작전 능력을 점검했다고 9일 밝혔다.

이와 관련,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 전단이 대만 동부 해역에서 훈련하는 가운데, 지난 5∼8일 총 31대의 중국군 항공기가 대만 주변을 비행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랴오닝함 전단이 최근 며칠간 훈련한 필리핀해 동쪽 지역이 대만 해협에서 '무력통일 작전'이 일어날 경우 외부 개입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장소라고 평가했다.

때마침 필리핀해에서 최근 미 해군 에이브러햄 링컨 항모 전단과 일본 해상자위대의 항모급 선박인 '이즈모'가 작전을 수행했었다며 이들은 중국 측에 '훈련 파트너' 역할을 한 격이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군사 전문가인 스훙 '선상무기' 편집장은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랴오닝함 전단이 훈련한 필리핀해는 무력통일 작전이 일어난다면 중요한 해역"이라며 "중국 본토의 해·공군 부대가 한 팀을 이뤄 이동함으로써 항모 전단은 외국 군대가 대만 문제에 군사적으로 개입할 경우 이동 가능 경로를 완전히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만 전문가로부터도 비슷한 분석이 제기됐다.

대만 국가정책연구기금회 제중(揭仲) 연구원은 대만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번에 랴오닝함 항모 전단에 사거리 600km에 달하는 '잉지(YJ)-18' 대함 미사일을 탑재한 '055형 구축함'인 난창함이 포함됐다면서 중국 항모전단과 군용기들이 각기 다른 방향에서 대만군 또는 미군 함대 등 가상의 해상 목표를 연합 공격하는 협동 작전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만을 영토의 일부로 간주하는 중국은 대만 평화통일을 추구하지만 무력 통일 옵션도 배제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한편, 글로벌타임스와 인터뷰한 또 다른 베이징의 군사 전문가는 최근 대만을 방문하려다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계획을 연기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대만을 끝내 방문할 경우 중국군이 훈련을 통해 강력한 억지력을 과시하고 전투 역량을 실질적으로 증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中항모전단, 대만 유사시 미일지원 차단 훈련했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