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전쟁 탓 비료공급 차질에도 케냐 화훼수출 증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도 불구하고 어머니날(한국 어버이날) 수요 등에 힘입어 동아프리카 케냐 화훼 농가들이 괜찮은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케냐화훼협의회에 따르면 아프리카 최대 화훼 생산국인 케냐의 2022년 꽃 수출은 지난해 1천108억 케냐 실링(약 1조2천120억원)을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클레멘트 툴레지 협의회장은 예상대로 생산은 감소했지만 화훼 가격 상승과 달러 및 유로 강세 등이 케냐의 수입을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비료 공급이 지체되면서 장미에서 백합까지 화훼 생산은 타격을 입었다.

세계 최대 꽃 경매시장인 로열 플로라홀랜드에 따르면 유럽에선 에너지 위기로 꽃 재배를 위한 온실 운영에 지장을 받았다.

생산은 악화했지만 세계 경제가 점진적으로 열리고 이번 주말 어머니 날 같은 축일이 수요를 증가시켰다.

케냐와 에티오피아는 유럽에 대한 주요 화훼 공급국인 데 비해 콜롬비아와 에콰도르는 북미에 대한 최대 수출국이다.

네덜란드는 전세계 화훼 교역의 최대 허브이다.

통상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등으로 가던 꽃들은 다른 시장으로 항하고 있다.

어머니날은 휴일인 8일 전 세계 90개국 이상에서 기념되며. 케냐 화훼에 대해 제2의 최대 매출 기간이다.

어머니날은 연간 수입의 4분의 1 정도를 차지하며 밸런타인데이는 35% 정도 점유한다.

케냐 화훼 농업은 케냐의 최대 외화 획득원 가운데 하나이다.

지나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방역규제로 비행기가 뜨지 못하자 농부들이 수 톤의 꽃을 내다 버려야 했지만 이제는 회복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