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매출 15억 달러
배달 플랫폼 업체인 도어대시(DoorDash Inc. 티커 DASH)가 실적 호전을 바탕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판 배달의 민족 도어대시, 실적 호전으로 주가 '고고'

마켓워치에 따르면 미국판 배달의 민족인 도어대시는 6일(현지시간) 프리마켓에서 7%대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음식 배달업체인 도어대시는 지난 1분기 15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동종업체로 운전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해야 한다고 밝힌 리프트(Lyft)나, 타 회사에 대한 투자 손실을 기록한 우버(UBER)와 대비된다고 마켓워치는 설명했다.

RBC 캐피탈 마켓의 애널리시트 브래드 에릭슨(Brad Erickson)은 “도어대시는 많은 사람들이 할 수 없다고 생각할 때 실적 가이던스를 계속 높여왔다”며 “레스토랑을 넘어 성장영역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다른 애널리스트인 뉴 스트리트 리서치의 피에르 페라구(Pierre Ferragu)는 “도어대시가 리프트를 매수, 회사를 우버와 더 비슷하게 만들야 한다”고 제안했다.
미국판 배달의 민족 도어대시, 실적 호전으로 주가 '고고'

도어대시 주가는 5일(현지시간) 73.15 달러에 장을 마쳤다.

강현철 객원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