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사절단 8명 공식 발표…월시 노동장관, 베라 하원의원 동행
한국계는 스트리클런드 하원의원, 법무차관보, 대통령특보, 이민진 작가
美, 尹취임식 사절단장에 해리스부통령 남편…한국계 4명도 파견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4일(현지시간) 부통령의 남편으로 '세컨드 젠틀맨'이란 별칭을 가진 더글러스 엠호프를 단장으로 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축하 사절단을 공식 발표했다.

백악관은 이날 자료를 내고 한국계 인사 4명을 포함해 총 8명으로 구성된 공식 축하사절단을 공개했다.

사절단에는 '세컨드 젠틀맨'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남편 엠호프 외에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 주한미국대사 대리, 마티 월시 노동부 장관, 민주당 소속의 아미 베라 연방 하원 의원이 포함됐다.

또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민주당 연방 하원의원, 토드 김 법무부 환경 및 천연자원 담당 차관보, 린다 심 대통령 특별보좌관, 소설 '파친코'를 쓴 이민진 작가 등 한국계 인사 4명도 동행한다.

美, 尹취임식 사절단장에 해리스부통령 남편…한국계 4명도 파견

미국 정부가 윤 당선인 취임식 사절단장에 '세컨드 젠틀맨'을 파견하기로 한 것은 취임식 열흘 뒤인 오는 20일에 있을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과 한미동맹의 중요성 등을 두루 감안한 결정으로 평가된다.

미국은 그간 한국 대통령 취임식 때 국무장관이나 대통령 국가안보보좌관 등 고위급을 파견해 왔다.

하지만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수행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이번 윤 당선인 취임식 축하사절단 으로 파견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했을 수 있다.

해리스 부통령 역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예정된 상황이어서 축하사절단장 후보에서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

퍼스트레이디인 질 바이든 여사는 오는 5∼9일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 방문이 예정돼 있다.

따라서 '백악관 패밀리'라는 상징성을 띤 '엠호프 카드'를 선택함으로써 아시아에서의 핵심동맹인 한국을 예우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엠호프는 작년 여름 일본 도쿄에서 열린 패럴림픽 개회식에 미국 정부를 대표해서 참석했었다.

美, 尹취임식 사절단장에 해리스부통령 남편…한국계 4명도 파견

월시 장관은 미 정부의 각료를 대표해 사절단에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베라 의원은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아태소위 위원장이자 의회 내 한국 관련 의원 모임인 '코리아 코커스'의 공동 의장을 맡은 대표적인 친한파 의원이다.

공식 사절단 8명 중 절반이 한국계 인사인 것도 눈에 띈다.

어머니가 한국계인 스트리클런드 의원은 미 의회에서 발의됐던 한국전쟁 종전선언 법안에 지지 서명을 하고 미주 지역 한인이 북녘 이산가족과 상봉할 수 있게 돕는 법안 발의에 동참하는 등 한국 관련 입법 활동을 적극적으로 해온 인사다.

토드 김 차관보는 워싱턴DC 법무차관으로 일한 적이 있고, 바이든 정부 출범 직후 발탁돼 현 정부의 규제 의제와 환경법 집행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

재미교포인 이민진 작가는 애플TV+ 드라마로 제작돼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원작 소설 '파친코' 저자다.

파친코는 2018년 출간돼 인기를 얻었다가 최근 드라마가 공개되면서 또다시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은 그간 한국계 중 상징성 있는 인물을 사절단에 포함한 적이 있는데, 이명박 전 대통령 취임식 때는 미국 프로풋볼 한국계 스타 하인스 워드가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