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서부 철도시설에도 미사일 폭격
[우크라 침공] 러, 르비우 발전시설 폭격…대부분 지역 정전

러시아가 피란민이 몰려 있는 우크라이나 서부도시 르비우의 발전소에 미사일 폭격을 가해 도시 대부분 지역에서 전기공급이 끊겼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는 3일(현지시간) 밤 르비우의 발전시설을 겨냥해 미사일 공격을 퍼부었다.

르비우는 우크라이나 서부의 대도시로 폴란드와 가까워 러시아 침공 이후 수만명의 피란민이 몰려들었으며 외국의 주요 인사들도 이곳을 방문했다.

이번 폭격은 러시아의 침공이 발발한 이후 르비우에 가해진 가장 광범위한 미사일 공격이라고 NYT는 전했다.

안드리 사도비 르비우 시장은 "시내 발전소 두 곳이 폭격을 받는 등 기간 시설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고, 막심 코지츠키 르비우 주지사는 "발전소 3곳이 (추가로) 공격당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 모두 이번 미사일 공격 때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르비우는 전력이 끊겼을 뿐 아니라 일부 지역에서는 물 공급까지 중단된 상태다.

폭격 당시 르비우 시내 중심부에서도 폭음이 들릴 정도였으며,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철로 인근으로 구급차량과 소방차가 분주히 움직이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NYT는 전했다.

자신의 이름을 미카일로라고 소개한 르비우의 한 시설 경비원은 "미사일 폭격 당시 콘크리트 벽 뒤에 몸을 숨겼다"며 "이 정도로 가깝게 폭발을 느껴본 적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중·서부 지역의 발전소와 철도 등 기간 시설에도 미사일 폭격을 가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서부의 철도망이 파괴됐다는 점에서 적잖은 타격이라는 평가다.

인근 폴란드 등지를 오가며 군용 물자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피란민과 인도적 지원품도 실어 나르는 철도 수송이 끊길 수 있기 때문이다.

올렉산드르 카미신 우크라이나 철도청장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중부와 서부의 철도에 따라 설치돼 있는 6개의 변전소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