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짱 낀 채 놀이기구에서 신체 밀착
놀이기구 자동 촬영 사진에 불륜 포착
사진 = 뉴욕포스트 관련 보도 캡처

사진 = 뉴욕포스트 관련 보도 캡처

미국의 한 여성이 사진 한 장으로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는 미국에 거주하는 나탈리가 남편, 어린 딸과 함께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랜드에 놀러 갔다가 이혼을 하게 된 사연을 보도했다.

이들은 당시 다 같이 후룸라이드를 탑승해 즐겼다. 당시 나탈리는 딸과 함께 맨 앞 좌석에, 남편은 유모와 함께 바로 뒷자석에 탑승했다.

해당 놀이기구는 스릴 절정의 순간에서 자동으로 사진을 찍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그러나 여기서 뜻밖의 모습이 포착된 것. 처음에는 대충 보고 넘겼던 사진을 자세히 보니 남편과 유모가 다정하게 팔짱 낀 채 몸을 밀착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나탈리는 해당 사진으로 남편의 불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여기에 더해 해당 유모는 나탈리가 이혼하자마자 부부가 살던 집으로 이사한 뒤 나탈리 전남편의 아이까지 낳은 것으로 전해졌다.

나탈리는 “이들의 불륜 사실을 알고 실신했다”며 “전 남편은 (불륜에 대한) 양심의 가책을 느꼈고 이 사실을 전할 때 친절했지만 그 여성은 그렇지 않다. 그는 내게 정기적으로 불쾌한 메시지를 보낸다”고 호소했다.

이어 “유모는 내가 그 집으로 아이들이나 개인 소지품을 가지러 가는 것을 금지했다”며 “내가 유모에게 욕설을 퍼붓자 유모는 나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나탈리는 “두 사람이 정말 서로 사랑한다면 내가 막을 수 없지만 불륜이 들통나는 과정과 유모의 태도는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이혼의 아픔과 배신의 충격을 이겨내기 위해 매일 술을 마셨다는 나탈리는 “이제는 정신 차리고 새로운 직업도 얻었다”며 홀로 아이를 키우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