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임금+물가 상승세…미 금리 폭등 "긴축 강해질 것"

미국의 임금 상승세가 월가 예상보다 높게 나타났다. 미 중앙은행(Fed)의 긴축 가능성이 커지면서 국채 금리가 급등했다.

29일(미 동부 시간)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3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는 전년 대비 6.6%로 전달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40년 내 최고 기록이다. 전월 대비로는 0.9% 올라서 2월의 0.5% 증가보다 훨씬 높았다.
무서운 임금+물가 상승세…미 금리 폭등 "긴축 강해질 것"

Fed가 중시하는 근원 PCE 물가(에너지, 음식료 제외)의 경우 전년 대비 5.2%, 전월 대비 0.3%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월가의 예상(5.4%, 0.4% 증가)보다 낮았으며, 지난 2월(5.3%, 0.3%)보다도 개선됐다. 언스트앤영의 그레고리 다코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근원 물가의 연속적 상승 모멘텀은 낮아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올 1월까지 전월 대비 근원 PCE 물가는 매달 0.5%씩 올랐었다. 바이탈날리지는 "물가 최악의 상승 시기는 이제 지나갔다고 말할 수 있다. 문제는 진정한 디스인플레이션이 시작될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높은 수준에서 장기간 머무루는 것인지 여부다. 우리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무서운 임금+물가 상승세…미 금리 폭등 "긴축 강해질 것"

개인소득은 전월보다 0.5% 증가했고, 개인소비지출의 경우 전달보다 1.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실질 가처분소득은 0.4% 감소했고, 실질 지출은 0.2%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저축률은 6.2%로 2013년 이후 최저로 떨어졌다.
무서운 임금+물가 상승세…미 금리 폭등 "긴축 강해질 것"

이날 노동부가 발표한 1분기 미국의 고용비용지수는 전분기보다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계가 시작된 뒤 가장 높은 수준이다. 월가 컨센서스 1.1% 증가를 상회했고 작년 4분기 1.0%보다 높았다. 고용비용지수는 임금 상승세를 대변하며, 더 높은 보상 비용은 기업이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을 인상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임금-가격 나선형 소용돌이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졌다는 얘기다. 르네상스매크로는 "1분기 고용비용지수 1.1%는 연율 5.6% 속도에 달한다"라며 "이는 생산성 증가 속도를 훨씬 넘어서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그랜드손튼의 다이앤 스웽크 이코노미스트는 "고용비용지수는 3월에 거의 30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가속화되었다"라며 "이는 Fed가 기준금리를 공격적으로 높이고 향후 두 달 내에 대차대조표 감축을 시작하기로 한 결정을 지원한다"라고 밝혔다.
무서운 임금+물가 상승세…미 금리 폭등 "긴축 강해질 것"

ECI가 발표된 뒤 미 국채 2년물 금리는 전날보다 18bp나 폭등한 2.75%까지 치솟는 등 급등세를 보였다. Fed의 긴축 가능성을 더 높게 본 것이다. 제롬 파월 의장은 지난 12월 기자회견에서 3분기 ECI가 높아진 게 테이퍼링 속도를 높이기로 한 자신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힌 바 있다. Fed는 다음주 3~4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무서운 임금+물가 상승세…미 금리 폭등 "긴축 강해질 것"

유럽에서도 유로존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발표됐다. 헤드라인 수치가 7.5%까지 치솟아 지난달 7.4%보다 더 높아졌다. 음식물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도 3.5%까지 올랐다. ING는 "치솟은 에너지 가격에서 오는 2차 확산 효과가 예상보다 더 빨리 퍼지고 있는 것을 나타낸다"면서 "유럽중앙은행(ECB)이 조만간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압력을 가중시킨다"라고 밝혔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