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구글맵 통해 러시아 군사시설 사진 공개
항구에 정박한 군함·비행기지 전투기 등 포착
러 매체 "경색된 관계 속 구글 정책 바꿔"
구글 "어떤 사안도 변경한 적 없어"
구글맵에 포착된 러시아 군사시설 /사진=구글맵 캡처, 연합뉴스

구글맵에 포착된 러시아 군사시설 /사진=구글맵 캡처, 연합뉴스

구글맵을 통해 러시아 군사시설의 고해상도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군은 트위터에 구글맵상 포착된 러시아 군사시설 사진 4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항구에 정박한 군함과 비행기지의 전투기 등이 담겨 있다. 러시아 극동지역 캄차카 반도 항구와 우크라이나 접경 쿠르스크 지역 공군기지 사진 등이 구글맵에서 확인 가능하다. 러시아가 2014년 강제합병한 크림반도 세바스토폴 지역에서는 항구에 정박해 있는 러시아 함대들도 보인다.

우크라이나 군은 "이제 모두가 다양한 러시아의 포대, 대륙간 탄도미사일, 지휘소 건물, 비밀 매립시설을 0.5m 픽셀 해상도로 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구글맵에 포착된 러시아 군사시설 /사진=구글맵 캡처, 연합뉴스

구글맵에 포착된 러시아 군사시설 /사진=구글맵 캡처,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러시아 매체 모스코타임스는 최근 러시아와 관계가 경색된 와중에 구글이 군사시설을 구글맵상 공개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존에 구글이 군사, 보안 시설 등을 구글맵에서 흐리게 혹은 해상도를 낮춰 표시해왔는데 정책을 바꿨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구글 측은 이 시설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부터 구글맵을 통해 선명히 볼 수 있었던 것이라며 "러시아 내부를 찍은 위성 사진을 흐릿하게 처리하는 정책과 관련해 어떤 사안도 변경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구글은 군사 기지 등 일부 민감한 시설들은 흐릿하게 처리하지만, 모든 군사 시설에 대해 이 조치를 취하지는 않는다. 일례로 프랑스의 705 공군 기지는 흐릿하게 처리하지만 외계인 실험을 하고 있다고 의심 받는 미국 네바다주의 넬리스 공군 기지는 그대로 노출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