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처음이자 마지막 TV 토론에서 치열한 공방 예상
프랑스 대선 결선 D-4…마크롱·르펜이 내건 공약은
나흘 앞으로 다가온 프랑스 대통령선거 결선에 진출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마린 르펜 국민연합(RN) 후보가 제시한 공약에는 공통점보다는 차이점이 많다.

세금 인하, 국방비 증액, 원자력발전 고수와 같은 방침에 있어서는 중도 성향의 마크롱 대통령과 극우 성향의 르펜 후보가 비슷한 구상을 하고 있지만, 사회, 외교 정책 등에서는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과 르펜 후보는 20일(현지시간) 오후 9시 TF1·프랑스 2·BFM 방송 등에서 생중계하는 처음이자 마지막 TV 토론에서 양측이 내놓은 공약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2017년 대선에 이어 5년 만에 토론장에서 마크롱 대통령을 대면하는 르펜 후보는 치솟는 물가로 팍팍해진 서민 경제를 고리 삼아 마크롱 대통령의 재집권을 막아야 한다고 호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가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에서 일으킨 전쟁으로 마크롱 대통령이 국제무대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이 르펜 후보는 민생 살리기에 초점을 맞춘 공약을 앞세워 지지율을 끌어올렸다.

휘발유, 경유, 가스, 전기 등 에너지 부문에 부과하는 부가가치세 세율을 기존 20%에서 5.5%로 인하하고, 기저귀와 소금·파스타와 같은 생활필수품의 가격을 내리겠다고 약속한 게 대표적이다.

30세 이하 근로자의 소득세와 저소득층의 상속세를 감면해주는 한편 임금을 10% 인상한 기업에는 세금 분담금을 면제해주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통행료 인하를 위해 고속도로를 국유화하겠다고도 했다.

이날 TV 토론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르펜 후보가 제시한 이러한 공약을 실현하는데 필요한 재원을 어떻게 조달할 것인지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어 공격할 것으로 관측된다.

마크롱 대통령 역시 기업이 부담해야 하는 세금을 낮추고, 상업·농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에게 부과하는 세금을 인하하며, 비과세 상속 한도를 높이겠다고 공언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도 막대한 재정을 투입해 14년 만에 가장 낮은 실업률을 기록한 것을 바탕 삼아 두 번째 임기 안에 완전고용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마크롱 대통령은 퇴직 정년을 기존 62세에서 65세로 늘려 연금제도에 가해지는 재정적 부담을 낮추겠다고 밝혔고, 르펜 후보는 20세 전에 일을 시작하면 60세에 은퇴할 수 있게끔 제도를 손보겠다고 했다.

국가가 지급하는 퇴직 연금은 마크롱 대통령은 월 1천100유로(약 147만원)로 인상하겠다고, 르펜 후보는 연금을 월 1천유로(약 134만원)로 올리고 물가상승률을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관계 정립 방향, 유럽연합(EU)에서 프랑스의 역할을 놓고도 이날 TV 토론에서 마크롱 대통령과 르펜 후보가 첨예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올해 상반기 유럽연합(EU) 이사회 의장국 수장으로서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겨냥한 경제 제재 마련에 적극적이며, 러시아로부터 석유는 물론 가스 수입까지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르펜 후보의 정당이 러시아 은행에 빌린 돈을 여전히 갚고 있는 점, 르펜 후보가 과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칭찬해온 점 등을 꺼내 들어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세계 질서를 구축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푸틴 대통령과 같은 세계관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는 르펜 후보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규탄하기는 했지만, 전쟁이 끝나면 러시아를 다시 동맹으로 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EU를 열렬히 신봉하는 마크롱 대통령과 달리 한때 EU 탈퇴와 유로화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었다가 폐기한 르펜 후보는 여전히 유럽 공동체에 회의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EU 차원의 국방력 강화를 주창하고 있지만, 르펜 후보는 초국가적 기구 역할을 하는 EU를 거부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통합 군 지휘 체계에서는 빠지기를 원하고 있다.

르펜 후보는 EU가 정한 규칙보다 프랑스법이 우선할 수 있도록 국민투표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마크롱 대통령이 이번 대선으로 프랑스의 미래만이 아니라 유럽 전체의 미래가 결정될 수 있다고 강조하는 이유다.

대선을 앞두고 불거진 마크롱 정부와 미국 컨설팅 업체 맥킨지의 잦은 계약 의혹, 르펜 후보의 EU 의회 의원 시절 공적 자금 유용 의혹 등도 TV 토론에 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프랑스여론연구소(Ifop)는 전날 마크롱 대통령이 55.0%, 입소스와 소프라 스테리아는 마크롱 대통령이 56.5%의 득표율로 르펜 후보를 이길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프랑스 대선 결선 D-4…마크롱·르펜이 내건 공약은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