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식거래 앱 '로빈후드', 거래 시간 저녁 8시까지로 확대
미국의 주식 거래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로빈후드가 거래 시간을 저녁 8시까지로 확대한다고 경제매체 CNBC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빈후드는 이날 자사 앱을 통한 주식 거래 시간을 4시간 확대해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주식을 사고팔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로빈후드는 궁극적으로 하루 24시간 내내 거래가 이뤄지도록 한다는 목표다.

지금까지 로빈후드 앱의 거래 시간은 주식 시장 개장 30분 전인 오전 9시부터 폐장 2시간 후인 오후 6시까지였다.

현재 미국 증시의 시간 외 거래는 정규 개장 시간을 빼고 오전 4시부터 오후 8시까지 허용되고 있다.

로빈후드는 "우리 고객들은 정규 거래 시간에는 직장에서 일하고 있거나 다른 일을 해야 해 자신의 일정에 맞춰 투자하거나 중요한 시장 뉴스를 평가하고 대응하기 힘들다고 말한다"면서 "연장된 주식 거래 시간은 고객들이 자신에게 편한 시간에 포트폴리오를 관리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CNBC에 따르면 로빈후드의 경쟁 업체인 찰스슈왑이나 인터랙티브 브로커즈, 피델리티는 이미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시간 외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국에서 일부 직장인들이 다시 출근하기 시작하면서 로빈후드는 올해 들어 거래량이 둔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로빈후드의 주가는 약 28%나 하락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