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이번 봄 워싱턴에서 아세안정상회의 개최 기대"
美·싱가포르 정상 "北 미사일 발사 규탄…협상 복귀 촉구"(종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29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단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

두 정상은 이날 백악관에서 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이는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에서 물러나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위한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사전 배포한 성명에서도 "세계적인 안보 도전 가운데 양국은 공동의 목표를 추구하는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관여하기를 촉구한다"며 UN 결의안의 완전한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회견에서 "이번 봄 워싱턴에서 아세안 정상회의 개최를 기대하고 있다"며 "양국은 미얀마 사태에도 깊은 우려를 나눴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도 의미하는 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