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관광 직격탄에 우크라이나 사태까지 악재

외화 부족과 인플레이션으로 '국가 부도 위기'에 처한 스리랑카가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차관 도입을 본격 추진한다.
'국가 부도 위기' 스리랑카, IMF 구제금융 받나…내달 공식 협상
15일 로이터통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스리랑카 재무장관은 전날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과 만나 다음 달부터 시작할 차관 도입 협상을 위한 사전 회담을 했다.

스리랑카 외교 관계자는 "이번 회담의 초점은 스리랑카가 어떻게 하면 IMF의 지원을 받을 수 있을지였다"고 전했다.

스리랑카는 IMF를 통해 외환보유액을 늘리고, 지속적 성장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재정지원을 받기를 희망한다.

이창용 국장은 이날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도 만날 예정이다.

관광 산업에 크게 의존하는 스리랑카 경제는 2019년 4월 '부활절 테러'에 코로나19 사태까지 덮치면서 직격탄을 맞아 '국가 부도 위기설'이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스리랑카는 올해 총부채 상환 예정액이 70억 달러(8조7천억원)이지만, 외환보유액이 20억 달러(2조5천억원)에 불과한 상태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스리랑카는 1월 식료품 인플레이션율이 25%를 기록하는 등 생필품 가격이 치솟았고, 석유 부족에 따른 순환 단전과 연료를 구하지 못한 차량이 멈춰서는 사태까지 경험하고 있다.

최근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까지 발생하면서 스리랑카의 경제난은 가중되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모두 스리랑카 관광의 한 축을 담당하는 나라였기 때문이다.
'국가 부도 위기' 스리랑카, IMF 구제금융 받나…내달 공식 협상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