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고싶은 동네 순위' 수도권 약진
요코하마 5년 연속 1위…사이타마현 급부상
30~40대 육아세대 도쿄 떠나 지방으로
지자체 '육아지원' 내세워 30~40대에 손짓
요코하마

요코하마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한 지 3년째를 맞으면서 일본인들의 '살고 싶은 동네'에 대한 기준이 바뀌고 있다. 재택근무가 정착된데 힘입어 30~40대 육아세대가 역대 최대 규모로 도쿄를 떠나면서 '살고 싶은 동네 순위'에서 상위권을 유지하던 도쿄의 인기 지역 순위가 일제히 하락했다.

일본 최대 인재회사 리크루트의 부동산 정보사이트 스모(SUUMO)가 최근 발표한 '2022년 살고 싶은 동네 순위 수도권판'에서 요코하마시가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기치조지(이하 작년 순위·3위), 3위는 사이타마현 오미야(4위)였다. 에비스(2위)와 사이타마현 우라와(8위)가 5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에비스를 제외하면 모두 도쿄 23구 외곽 지역이다.
◆80위내 9곳이 사이타마현
6위 메구로(5위), 7위 신주쿠(7위), 8위 시나가와(6위), 9위 이케부쿠로(9위), 10위 가나가와현 가마쿠라(12위) 등 전통적으로 인기를 끌던 도쿄 중심지역의 순위가 일제히 떨어진 게 눈에 띄었다. 4년 연속 2위였던 에비스가 4위로 떨어졌고, 지난해 10위였던 나카메구로는 12위로 밀렸다.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살고 싶은 동네'로 꼽은 비율도 도쿄도민은 2018년 88.4%에서 82.7%로 6%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다.

반면 사이타마현은 오미야가 처음 3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80위권에 9개 지역이 포함됐다. 5위 우라와, 30위 가와고에, 57위 무사시노우라와, 78위 미나미우라와 모두 역대 최고 순위였다.

역시 수도권인 지바현도 약진했다. 나가레야마오타카노모리(流山おおたかの森)가 39위에서 16위로, 후나바시가 22위에서 15위로 순위가 올랐다. 나가레야마오타카노모리는 순위가 가장 크게 오른 지역이었다. 30대 여성과 맞벌이 육아세대의 선호도가 높았다.
나가레야마오타카노모리(流山おおたかの森)

나가레야마오타카노모리(流山おおたかの森)

'인기 지역'의 순위를 바꾼 주역은 자녀가 있는 30~40대 육아세대였다. 지난해 도쿄를 떠난 30~40대 육아세대는 역대 최대 규모였다.
◆"통근시간 신경 안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총무성의 2021년 주민기본대장 인구이동보고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입·전출초과비율에 따르면 지난해 도쿄는 0.77%의 전출초과율을 기록했다. 2020년은 0.11%의 전입초과였다. 2020년 0.1% 늘었던 30~40대 인구가 1년새 0.8% 감소했다는 의미다.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30~40대 인구감소율이 가장 컸다.

반면 30~40대의 전입이 전출을 초과한 광역자치단체는 66%인 31개로 역대 최다였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30~40대 인구가 증가한 지역이 11개였던데 비해 3배 증가했다. 야마가타, 시즈오카, 와카야마, 야마구치, 오이타 등 5개현은 처음으로 전입인구가 전출인구를 추월했다.

전국 1741개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30~40대 육아세대의 전입이 전출을 초과한 지역 역시 142곳으로 역대 최대였다.

30~40대 육아세대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도쿄 북동부의 이바라키현이었다. 2019년 0.15% 전출초과에서 2021년 0.33% 전입초과로 0.48%포인트 증가했다. 2년 만에 전입 인구가 0.47% 늘어난 야마나시현 등 수도권은 아니지만 도쿄에서 그리 멀지 않은 지역으로 이주한 육아세대가 크게 늘었다.

감소하던 30~40대 인구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이바라키현 고가(古河)시와 야마나시현 고슈(甲州)시는 모두 도쿄 중심가까지 기차로 1시간~1시간 30분 거리다. 고가시 관계자는 "재택근무의 증가로 통근시간을 신경쓰지 않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지역들은 육아세대에 대한 지원이 두텁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고가시는 육아세대에 최대 100만엔(약 1053만원)의 '청년·육아세대 정착 촉진 장려금'을 지급한다. 2020년 771명이 지원을 받았다.

2019년 2.3% 전출초과에서 0.8% 전입초과로 전환한 사가현 다쿠(多久)시는 중학생 이하의 자녀가 있는 세대에 최대 50만엔의 주택구입 지원금을 준다. 임대주택 거주세대에는 매월 최대 1만엔의 월세 보조제도도 운영한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