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침공] 日, 푸틴 자산 동결…러시아 은행 SWIFT 배제 동참
일본 정부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에 대해 자산을 동결하고 러시아 은행들을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결제망에서 배제하는 데 동참하기로 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7일 저녁 기자들과 만나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러시아 정부 관계자들에 대해 자산 동결 등 제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현지 방송인 NHK가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은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로 국제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다.

명백한 국제법 위반으로 결단코 용서할 수 없고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폭거에는 큰 대가가 따른다"며 "일본은 주요 7개국(G7) 및 국제사회와 함께 러시아에 대해 더 강한 제재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요청을 받아 러시아의 일부 은행을 스위프트 결제망에서 전면 배제하는 추가 제재에 "일본도 참여한다"고 지지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밝힌 우크라이나에 대한 1억 달러(약 1천200억원)의 차관에 더해 우크라이나인에게 1억 달러의 긴급 인도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5일 러시아 개인·단체에 대한 자산 동결과 비자(사증) 발급 정지, 러시아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자산동결, 러시아 군사 관련 단체에 대한 수출 및 규제리스트 품목이나 반도체 등 범용품 러시아 수출에 관한 제재 등 3가지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미국과 EU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명령한 푸틴 대통령을 제재 대상에 올려 직접 제재하고 스위프트 결제망에서 배제하는 데 일본도 발맞춰 이번에 구체적인 조치를 내놓은 것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