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집행위, 무기·의료물자 수송 조율 방안 제안 계획"
[우크라 침공] EU, 우크라군·피란민 지원 방안 논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연합(EU)이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과 피란민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EU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는 전날 트위터에 러시아의 공격에 맞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 조치를 채택하기 위해 이날 오후 EU 회원국 외무장관 화상 회의를 소집한다고 밝혔다.

보렐 고위대표는 이어 "나는 우크라이나군을 위한 긴급 지원 패키지를 제안할 것"이라면서 "이는 영웅적 전투를 벌이고 있는 그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정치매체 폴리티코 유럽판은 이번 논의와 관련, EU가 무기, 의료 물자 수송을 조율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자금 지원을 함으로써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복수의 EU 고위관리들이 말했다고 전했다.

독일과 네덜란드 등 일부 회원국은 이미 우크라이나에 무기 제공 계획을 밝혔다.

특히 독일은 전날 대전차 무기 1천정과 군용기 격추를 위한 휴대용 적외선 유도 지대공미사일 등을 우크라이나에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분쟁 지역에 무기 수출을 금지해온 독일의 오랜 정책을 뒤집은 것이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곧 27개 회원국 전체가 이와 같은 무기 지원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공개할 것이라고 EU 관리들은 말했다.

[우크라 침공] EU, 우크라군·피란민 지원 방안 논의
폴리티코는 이 같은 움직임은 논란이 될 수 있으며 러시아의 반감을 불러일으킬 위험이 있다고 전망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그동안 자국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서방이 개입할 경우 큰 결과가 따를 것이라고 밝혀왔다.

EU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들은 앞서 러시아와의 군사적 충돌에 휘말릴 의도가 없다고 밝혀왔으나 최근 며칠 사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등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 수위가 높아지면서 서방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비판과 반발도 커지고 있다.

EU 조약 아래에서는 EU 정규 예산을 군사 관련 작전에 사용하는 것이 금지돼 있다.

이 같은 제한을 피해 가기 위해 EU 회원국들은 예산외 자금 제공 제도인 '유럽 평화 제도'를 두고 있다.

이는 군사 지원 제공에 사용될 수 있다.

이 제도는 무기 수송과 다른 병참 문제를 조율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관리들은 전했다.

이 같은 조치는 아직 정해진 것은 아니며, 승인되려면 EU 회원국의 만장일치 합의가 필요하다.

이와는 별도로 EU 법무, 내부 장관들도 이날 특별 회의를 열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피란민 수용 문제 등을 논의한다.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인들은 주변국으로 피란하고 있으며 폴란드에만 피란민 10만명이 몰린 것을 비롯해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헝가리 등에도 우크라이나인들이 속속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