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 재래식 전쟁 아냐…어떤 공격에도 대응, 대화도 항상 준비"
美안보보좌관 "러, 수시간내 우크라 공격할수도…매우 잔혹할것"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전운이 고조되는 가운데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21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몇 시간 또는 며칠 내에" 시작될 수 있다고 재차 경고음을 울렸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NBC뉴스에 출연해 이같이 언급한 뒤 "우리는 러시아가 계획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군사작전이 매우 끔찍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그것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시민과 군인들의 생명을 앗아갈 것"이라면서 특히 "이것은 단순히 양측 군대 간의 재래식 전쟁이 아닐 것이기 때문에 더 큰 잔혹함이 있을 것임을 시사하는 정보 또한 우린 갖고 있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의 발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승인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이 임박했다는 미국 정보 판단의 연장선이다.

다만 '재래식 전쟁이 아닐 것'이라고 한 말의 의미가 무엇인지는 불분명하다.

설리번 보좌관은 전쟁이 벌어지면 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민을 억압·탄압하고 위해를 가하기 위해 벌이는 전쟁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미국 정부가 전쟁을 피하고자 대화할 준비가 항상 돼 있다면서, 동시에 어떠한 공격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전날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원칙적으로 푸틴 대통령을 만날 의향이 있는지를 물었고, 이에 바이든은 러시아가 침공하지 않는다면 그러겠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러시아군 배치와 관련해 현재 현장에서 우리가 볼 수 있는 모든 증거는 그들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것이라는 정보를 지속해서 공개하면서도 대화를 통해 사태를 해결하자고 러시아에 촉구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오는 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기로 했지만, 미국은 그때까지 러시아의 침공이 없어야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미러 정상 간 대화 역시 원칙적인 수준에서 동의한 것이어서 실제 열릴지는 불투명하다.

다만 미러 외교장관회담이 열리게 될 경우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간 최종 담판을 위한 조율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