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Portuguese Navy

출처=Portuguese Navy

폭스바겐 그룹 차량 수천 대를 실은 파나마 국적의 대형 화물선인 펠리시티 에이스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18일 "대서양 아조레스 제도 인근을 지나던 펠리시티 에이스호에 화재가 발생해 22명의 선원이 전원 대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르쉐 폭스바겐 등 폭스바겐 그룹 차량 약 4000대가 적재된 펠리시티 에이스호는 현재 무인화된 채 대서양을 표류하고 있다.

구체적인 자료에 따르면 해당 화물선에 실린 폭스바겐 그룹 차량은 총 3965대다. 주로 폭스바겐 GTI 골프R ID.4 모델 등이 전소될 위험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글로벌 자동차업계가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으로 인한 노동력 부족 이슈와 반도체 칩 부족 등 공급망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와중에 발생한 가장 최근의 타격"이라고 전했다.

자동차 제조업체가 바다 한 가운데에서 이 같은 사고를 당한 것은 드문 일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그란데 아메리카호가 화재에 휩싸였을 당시 아우디 포르쉐 등 2000여대 럭셔리카가 함께 침몰된 바 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