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장관 "미국, 미군 배치 요청해와…국방장관이 협상 중"
헝가리 총리 "푸틴 만나 러시아산 가스 공급 증가 요청할 것"

친러 행보를 보여온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가 28일(현지시간) 러시아로부터 가스 공급을 늘리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오르반 총리는 이날 공영 라디오 방송에서 "러시아와 헝가리의 가스 계약에서 합의한 수준보다 더 많은 양의 가스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음 달 1일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유럽의 안보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도 세르비아 측에 이 나라를 경유하는 러시아산 가스 수송량을 연간 10억㎥ 늘려줄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앞서 헝가리의 에너지 그룹 MVM은 지난해 9월 러시아의 국영 가스 회사인 가스프롬과 15년간 장기 가스 공급 계약을 맺었다.

전체 공급량은 연간 45억㎥로, 이 가운데 35억㎥는 세르비아를 통해, 나머지는 오스트리아를 통해 공급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르반 총리가 이끄는 헝가리 정부는 유럽연합(EU) 회원국 가운데 처음으로 러시아가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접종을 시작하는 등 그간 친러 행보를 보여왔다.

한편, 시야르토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자국 군대를 헝가리에 임시 배치하는 방안을 요청해왔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현재 국방부 장관이 이 문제를 협상 중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시야르토 장관은 그러나 더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