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광산은 조선인 징용 현장
한국 정부 반발에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 결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할 방침이라고 NHK가 28일 보도했다.

NHK는 보도를 통해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하는 정부는 니가타(新潟)현이 요청한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에 추천한다는 방침을 굳혔다"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오늘 저녁 이런 방침을 정식으로 표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교도통신과 산케이신문은 기시다 총리가 이날 오후 외무상 및 문부과학상과 협의해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추천 여부를 최종 결정하고, 추천 이유 등을 설명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현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일본 정부는 '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이라는 한국 정부의 반발에도 사도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파악된다.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는 지난달 28일 사도 광산을 세계문화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했다. 이후 외무성과 문부과학성 등 관계 부처들이 공식 추천 여부를 협의해왔다.

일본 정부의 세계유산 추천 절차를 보면 '문화심의회 추천 후보 선정→세계유산조약 관계 부처 연락회의 결정→각의(우리의 국무회의 격) 승인' 순으로 진행된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다음 달 1일 열리는 각의에서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추천을 승인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