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GDP 성장률 5.7% 달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잇따른 변이 출현에도 불구하고 지난 2021년 미국 경제가 3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9%(연율)로 집계됐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해 3분기(2.3%)보다 4.6%p 높은 것으로, 로이터통신이 자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5.5%)를 훌쩍 상회한 수치다. 또한, 6개 분기 연속 성장이기도 하다.

미국 경제의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되며 이날 발표는 속보치로, 향후 수정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연간 GDP 성장률은 5.7%로, 1984년(7.2%) 이후 가장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지난 2020년엔 74년 만에 가장 크게 하락한 '-3.4%'였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제로금리를 비롯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통해 경기부양을 지원했으며 조 바이든 행정부가 취임 이후 1조9000억달러(약 2287조원) 규모의 '미국 구조계획법'과 1조7500억달러(약 2106조원)의 초당적 인프라 법안 등으로 재정을 쏟아 부은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백신 접종이 크게 늘면서 경제 활동이 일정부분 정상화된 것도 영향 중의 하나로 꼽힌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26일 이틀간의 금리정책회의인 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미국) 경제는 더 이상 높은 수준의 통화정책 지원이 필요하지 않다"며 "곧 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