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항저우 일가족 6명이 격리 중인 자동차대리점. /사진=연합뉴스

중국 항저우 일가족 6명이 격리 중인 자동차대리점. /사진=연합뉴스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일가족 6명이 새 차를 받으러 갔다가 자동차 대리점에 격리된 사연이 전해졌다.

27일 현지 온라인 매체 펑파이(澎湃)는 새로 산 차가 나왔으니 대신 가져오라는 여동생의 연락을 받은 A씨가 전날 오전 가족 5명과 함께 자동차 대리점을 찾았다가 격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 가족은 중국의 설인 춘제(春節) 전에 새 차가 나왔다는 소식에 자동차 대리점을 찾았지만 차는커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 대상자라는 방역당국의 통보를 받았다.

현 위치를 벗어날 수 없다는 지침에 따라 A씨 가족은 자동차대리점 책상과 바닥에 모포를 깔아 쉴 곳을 마련하고, 행정당국에서 제공하는 음식으로 식사를 해결하며 격리 중이라고 펑파이는 전했다.

이들 가족은 상황에 따라 자동차대리점에서 춘제를 보내야 할 수도 있지만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항저우에서는 지난 26일 6명의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27일에도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