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매체 "미 F-35C 추락, 中 봉쇄에 따른 피로누적 때문"

중국 관영매체가 미국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C 추락의 원인으로 계속된 자국 봉쇄에 따른 조종사의 피로 누적 가능성을 꼽았다.

글로벌타임스는 26일 F-35C의 남중국해 추락 소식을 전하며 이 사고로 중국을 향해 힘을 과시하던 미군이 탈진상태가 됐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0월 남중국해에서 군사 작전 중 충돌 사고를 빚은 미국 시울프급 핵 추진 잠수함 코네티컷호도 함께 언급했다.

장쥔서(張軍社) 중국 해군군사학술연구소 연구원은 글로벌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이 사고는 미국이 군함과 전투기를 보내 문제를 일으키고 힘을 과시하는 등 1년 내내 고도로 집중적인 배치를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장 연구원은 "이런 작전은 병사들을 육체적·정신적으로 지치게 하고, 이런 상황에서 사고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다른 나라의 주권과 안보를 침해하는 것을 중단하지 않으면 더 많은 사고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군사전문가 웨이둥쉬(魏東旭)는 F-35C의 결함을 의심했다.

웨이둥쉬는 "조종사가 새로운 전투기에 익숙하지 않거나 전투기 자체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남중국해에서 훈련 중이던 F-35C 전투기가 칼빈슨함 갑판에 추락한 뒤 바다에 빠졌다.

조종사는 긴급탈출에 성공했고, 갑판 위에서 작업 중이던 해군 6명이 다쳤다.

CNN 방송은 미국 해군이 F-35C 전투기 수습 작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