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정당들, 백지투표 또는 기권…후보 천거 협상 속도낼듯
이탈리아 대선 4차 투표도 당선자 결정 난망…"내일이 D-데이"

이탈리아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주요 정당들의 물밑 협상이 눈에 띄는 성과를 내지 못하는 가운데 27일(현지시간) 4차 투표도 무위에 그칠 가능성이 농후해지는 모양새다.

의회 최다 의석을 가진 오성운동(M5S)과 민주당(PD) 등 범좌파 정당 그룹은 소속 대의원들이 '백지 투표'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양대 극우당인 동맹(Lega)·이탈리아형제들(FdI)과 중도 우파 전진이탈리아(FI)가 속한 우파 연합은 이날 기권할 예정이라고 공영방송 라이(Rai) 뉴스 등 현지 언론은 전했다.

양측이 공통 후보 추천 협상에 진전을 보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당선 문턱이 전체 대의원(1천9명) 3분의 2 찬성에서 과반으로 낮아진 4차 투표에서도 당선자를 확정할 가능성은 희박해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24∼26일 치러진 1∼3차 투표 역시 백지 용지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당선자를 내는 데 실패한 바 있다.

이탈리아 대선 4차 투표도 당선자 결정 난망…"내일이 D-데이"

다만, 정가에서는 이날 양측이 중립적 단일 후보를 찾기 위한 협상에 속도를 올리면서 28일 5차 투표는 양상이 달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양측이 단일 후보 조건을 둘러싼 의견차를 조금씩 좁혀가고 있다는 관전평도 있다.

대선 국면에서 독자 노선을 걸어온 중도 정당 생동하는 이탈리아(IV) 당수 마테오 렌치 전 총리도 "내일께 결론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5차 투표 결과에 무게를 뒀다.

가장 유력한 당선권 후보로 꼽혔던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대선 투표가 개시된 뒤 거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1∼3차 각 투표에서의 득표수도 한 자릿수에 불과하다.

불안정한 좌·우 동거 내각을 지탱해온 드라기 총리의 공백이 정국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정파 간에 널리 공유되면서 사실상 뒷순위로 밀린 카드가 된 모양새다.

주요 정당들도 드라기 총리의 대안 후보를 지명하는데 협상력을 모으는 분위기다.

하지만 좌·우파 정당 그룹이 끝내 단일 후보 찾기에 실패할 경우 유일한 선택지로 드라기 카드가 다시 급부상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