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승리조작 시도 정황…美검찰 수사 착수
조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로 끝난 2020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승리 조작 시도 정황이 발견돼 연방 검찰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사 모나코 법무차관은 25일(현지시간) CNN과 단독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실제로 패배한 주들에서 그의 승리를 선언한 가짜 선거인단 증명서를 연방 검찰이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모나코 차관은 "우리는 그런 내용의 의견서를 받았고, 연방 검사들이 그것들을 살피고 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 더 이상은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승리를 선언한 이 허위 선거인단 증서들은 대선 다음 달인 2020년 12월 중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이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에 전달했다.

이 증서들은 지난해 1월 6일 발생한 의회 난입 사건을 조사 중인 미국 하원 특별위원회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패배를 뒤집기 위해 어떤 시도가 자행됐는지를 조사하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게 됐다.

모나코 차관은 연방 검찰이 하원 특위의 조사 이외에 별도로 어떤 것을 살피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 그는 다만 "법무부는 우리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의 일환인 모든 종류와 모든 층위의 행위를 다루기 위해, 그 방향이 어디로 향하던지에 구애받지 않고, 사실과 법률을 따를 것"이라고만 말했다.

법무부가 허위 선거인단 증서 의혹과 관련해 의견을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이 증서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로 끝난 7개 경합주 조지아, 애리조나,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네바다, 뉴멕시코 지역에서 자신들이 적법한 선거인단이라고 허위 주장을 한 트럼프 지지자들의 서명을 담고 있다. 일부 증서들은 각 주의 공화당을 대표하는 최고위 관리들에 의해 발송됐다고 CNN은 설명했다.

미국은 유권자가 먼저 각 주의 대통령 선거인단을 뽑으면 이들 선거인단이 대통령을 최종 선출하는 일종의 간접선거 방식으로 대선을 치른다. 선거 결과가 나오면 주지사나 주의회가 선거인단을 임명하게 되는데 트럼프 측은 이들 경합주에서 허위 선거인단을 구성해 투표 결과 조작을 추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모나코 차관의 발언과 관련, 조시 카울 위스콘신주 검찰총장은 "연방 정부가 모든 선동적인 음모를 촉진하는 어떠한 불법 행위라도 철저히 조사하고, 기소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